[기고 칼럼] 유관순 열사 영웅 만들기 공과
[기고 칼럼] 유관순 열사 영웅 만들기 공과
  • 신아일보
  • 승인 2021.03.0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유관순은 3.1운동 과정에서 목숨을 걸고 항일독립만세운동을 벌이다가 옥중에서 순국했다. 그러나 유관순은 3.1운동 당시에도, 그 이후로도 수십 년간 무명의 단순 참가자에 불과했었다. 실제로 1945년까지 발행된 모든 신문기사에서 유관순의 이름은 단 1번도 등장한 적이 없다. 그러다가 유관순은 1947년부터 갑자기 국내 신문에 자주 등장하며 3.1운동의 영웅으로 부상했다.

유관순을 3.1운동의 영웅으로 만든 대표적인 인물로는 소설가 박계주, 이화여중고 교장 신봉조, 이화학당 스승 박인덕, 소설가인 늘봄 전영택, 국어학자인 박창해, 유관순의 조카 유제한 편수사 등이다.

소설가 서운(曙雲). 박계주(朴啓周, 1913~1966)는 1947년 2월28일자 ‘경향신문’에 ‘순국의 처녀’를 기고해 게재됨으로써 유관순을 처음으로 한국 국민들에게 알렸다. 

미군정청 문교부 편수사로 1945년 광복 직후부터 3년 동안 초등학교 국어교과서를 제작했던 박창해(朴昌海, 1916~2010)가 1946년 어느 날 교과서에 들어갈 내용을 논의하다가 이화학당의 여학생 200여 명이 기미년 3·1운동에 참여해 맹활약했다는 사실을 알고 이화여고를 찾아갔다. 그는 신봉조 이화여고 교장을 만났고, 신봉조 교장은 “당시 태극기와 독립선언서를 준비했던 사람이 최명학 교감이니 그분에게 물어보라”고 알려줬다. 하지만 최명학 교감은 “이화학당 학생 200여 명이 3·1운동에 참여했으므로 누굴 내세워야 할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창해가 이 사실을 교과서 제작진에 알린 며칠 뒤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유제한이 찾아왔다. 유제한 편수사는 유관순의 조카였다. 유제한은 “집안에 3·1운동으로 옥살이한 이화학당 학생 유관순이 있다”고 박창해 편수사에게 말해 결국 유관순이 교과서에 게재되는 영광을 얻었다. 

  1947년 9월에 신봉조, 박인덕, 김구, 이시영, 유제한 등은 유관순 기념사업회를 구성했다. 김구, 이시영, 유제한 등 우파 독립지사들은 1947년 11월27일 천안 병천의 아우내만세운동기념비 제막식 날에 유관순 추도사를 헌정했다. 이들은 추도사에서 남북으로 나뉜 한반도 상황에 대해 순국선열에게 죄스러움을 보이며 민족 통일 즉 완전 독립 완수를 맹서했다. 그리고 유관순이 ‘호국의 신’ ‘겨레의 수호신’이 돼 도와주길 기원했다. 특히 유관순의 조카로 국어학자인 유제한은 추도사에서 ‘기념사업회는 남북 분단의 위기 상황에서 유관순을 통해 애국심을 고양시켜 민족 통합을 이루려는 목적으로 조직됐다’고 단언했다. 

해방 직후 박창해와 함께 초등학교 국어교과서를 집필하고 1948년에 최초로 유관순의 전기인 ‘순국처녀 유관순전’을 펴낸 소설가 늘봄 전영택(田榮澤, 1894~1968)은 문교부 편수국 편수관으로 유관순을 조선을 구한 잔 다르크로 표현하면서 유관순을 신통한 능력을 가진 신화적인 존재로 승격시켰다. 

유관순 발굴 띄우기 과정과 기념사업회 결성과 모든 기념사업 배경에는 남북 분단 위기 상황에서 애국심을 고양시켜 민족 통합을 이루려는 목적이 있었다.

  그런데 2014년에 선보인 고교 한국사 교과서 8종 가운데 4종이 유관순을 다루지 않아 국사교육의 문제점으로 떠올랐다. 최근 춘천교대 김정인 교수는 그 이유를 “이화학당 졸업생으로 친일 전력이 있는 박인덕, 신봉조 등이 유관순을 발굴해 영웅으로 만들었다는 연구 성과가 있어 교과서에 기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과 다르다.

실제로 유관순 열사가 3.1운동의 영웅으로 떠오를 수 있었던 역사적 배경은 무엇보다 유관순 열사의 목숨을 건 순국투쟁이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기 때문이다.

문제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유관순만 띄어 3.1운동의 영웅으로 만들다 보니, 유관순은 뉴욕타임즈 2018년 3월28일자에 “한국의 독립을 위해 싸운 10대 순교자”라는 제목으로 게재돼 이제 유관순은 세계적인 여성 지도자로 인정받고 있다. 반면에 유관순과 함께 기미년 4월1일 아우내 장터 항일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한 조인원, 이백하, 유중무, 김구응 등 항일독립투사들은 까맣게 잊혀 안타깝다. 

그러므로 천안시와 국가보훈처는 아우내장터 독립만세운동 102주년을 계기로 해, 유관순 열사의 빛에 가려 잊힌 항일독립투사들을 찾아내 재조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신상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외부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