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이임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이임 예방 받아
  • 허인 기자
  • 승인 2021.01.1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신행정부가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기여 기대”
박병석 국회의장과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사진 = 국회)
박병석 국회의장과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사진 = 국회)

박병석 국회의장은 18일 “미국은 우리의 굳건한 동맹이자 핵심 축”이라며 “바이든 신행정부가 트럼프 정부에서 쌓은 싱가포르 회담의 성과를 잘 살려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이임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해리스 대사 재임 동안 5차례의 한미 정상회담이 성사되고 양국 의회에서 한미동맹 지지 결의안을 통과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또 “한국과 미국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입국제한조치를 하지 않고 교류를 계속할 수 있었던 것도 양국의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미국 의회의 사정이 해결되는 대로 가급적 이른 시간에 초당적 국회 대표단을 꾸려 미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예방에 국회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고, 미국 측에서는 루시 장 주한미국대사관 정무공사참사관, 숀 김 선임고문 등이 참석했다.

[신아일보] 허인 기자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