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코로나19 확산 대응 긴급 대책회의
서울 강서구, 코로나19 확산 대응 긴급 대책회의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2.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발맞춰 각 부서별 대응 사항 재점검
25일 노현송 강서구청장(가운데)이 구청장실에서 부구청장, 국장, 관련 부서장들을 소집해 코로나19 대응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보건행정과장으로부터 현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사진=서울 강서구)
25일 노현송 강서구청장(가운데)이 구청장실에서 부구청장, 국장, 관련 부서장들을 소집해 코로나19 대응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보건행정과장으로부터 현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사진=서울 강서구)

서울 강서구는 코로나19 사태가 급속히 확산세를 보임에 따라 구민의 안전과 지역사회 차단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25일 구청장실에서 노현송 구청장 주재로 부구청장, 국장, 관련 부서장들을 소집해 코로나19 대응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선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한 것에 발맞춰 각 부서별 대응 사항을 꼼꼼히 재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노현송 구청장은 지난 23일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로 인한 주민 불안감을 최소화 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확진자 방문시설과 동선 전반에 대한 방역소독을 재실시해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방역활동을 지시했다.

또 확진자의 동선 공개로 피해를 보는 식당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들이 솔선수범해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구는 지난 21일 코로나19의 최대 집단 감염지로 알려진 신천지 사태에 대비해 지역 내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 8개소를 전면 폐쇄하고 내·외부 방역소독을 모두 마쳤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