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지도부 ‘홍준표 책임론’ 불식 안간힘
여당 지도부 ‘홍준표 책임론’ 불식 안간힘
  • 양귀호기자
  • 승인 2008.08.0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지도부가 18대 원구성 협상 결렬에 대한 ‘홍준표 원내대표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는 소속 의원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달 31일 여야 원내대표가 주도한 원구성 협상이 결렬 된 직후 당 안팎에서 “야당에게 너무 많은 양보를 한 홍 원내대표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여론이 일자, 박희태 대표가 직접 ‘홍준표 일병 살리기’에 나선 것이다.

박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가 협상을 하는 것은 참 어려운 것”이라며 “협상은 자기 논리로 열정을 다해 하는 것이기 때문에 상대방을 이해시키려고 설득하면 엄청나게 힘이 든다”고 홍 원내대표를 두둔했다.

박 대표는 “지금 야당은 하나를 요구해서 하나를 주면 두개를 요구하는 등 ‘백화점식’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며 “꼭 시골 사람이 대목장을 보러 와서 이것저것 주어담아 한 보따리 싸가려는 것 처럼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엄청난 요구를 많이 내놓은 형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도 원내총무를 할 때 상대당 원내총무와 다 합의했는데 그 쪽에서 ‘잠깐 기다리라, 전화하고 오겠다’며 갔다가 돌아오지 않고서는 다음날 합의를 백지로 돌리는 일이 자주 있었다”며 “여러분도 합의가 깨졌다고 졸속이라고 너무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우리 국회가 민생 문제를 풀어 국민의 어려움을 풀어주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며 “홍 원내대표가 열심히 하리라고 믿는다.

힘과 뜻을 홍 원내대표에게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양당 원내대표 회담이 완전히 타결되지 못해 국민들에게 죄송하지만 전통적으로 여야 간 개원 협상은 한 번에 된 적이 거의 없다”며 “조금 인내심을 갖고 지켜봐 주시면 잘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