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억원짜리 수력발전소, 2달째 멈춰”
“87억원짜리 수력발전소, 2달째 멈춰”
  • 이승현 기자
  • 승인 2017.09.1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훈 의원, “작동 7개월 만에 가동중단 명백한 관리소홀”지적

한국중부발전이 87억원을 들여 7개월 전부터 운영하고 있는 소수력발전소가 2달째 가동을 멈추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중부발전 신보령화력발전 내 소수력발전소가 정비 소홀로 침수 피해를 입고 가동이 중단됐다.

이 발전소는 발전소에서 사용 후 방류하는 냉각수를 재사용해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것으로 총 87억여원의 비용을 들여 올해 2월 가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7월 10일 수차발전기 지하 2층 전기실 상단이 침수되면서 여태까지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침수 원인은 제작사가 동력장치인 수차의 내부를 점검하던 중 정비업체가 수차의 스톱 게이트(Stop Gate)를 조작해 바닷물이 유입되면서다.

이로 인해 설비 수리와 교체 비용 등 총 4억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발전 정지 기간의 전력판매 손실액 추산 2억4000만원을 더하면 지금까지 총 6억4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김 의원실은 설명했다.

또한 정상 가동까지 아직 2주 정도 더 걸릴 예정이다.

김정훈 의원은 "87억원을 들여 만든 발전소가 가동 5개월 만에 작업자 실수로 침수 피해를 입은 것은 명백히 한국중부발전의 관리소홀"이라고 지적했다.

[신아일보] 이승현 기자 shlee43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