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전국 네트워크 > 광주·전북·전남
정읍터미널∼연지아트홀 새간판 새단장정읍, 행안부 ‘2018 간판개선 시범사업’ 선정
국비 등 4억1000만원 투입… 100여개 간판 정비
조기형 기자  |  ghchoi@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3  17:05:0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북 정읍시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2018 간판개선 시범사업’공모에 선정됐다.

13일 시에 따르면 이번 선정에 따라 확보한 국비 2억500만원에 시비 2억500만원을 더한 총 4억1000만원을 투입해 정읍 터미널에서 연지아트홀에 이르는 540m 구간 100여개의 간판을 정비한다.

시는 이에 앞선 올해 초 전북도 공모사업에서 정읍역~정읍터미널 구간 간판개선(50여개) 사업이 선정돼 2억원을 확보했다.

이번 사업 구간은 ‘연지아트홀 걸어가는 길’ 간판개선 시범사업 지구로 시는 구간 내 노후되고 난립해 있는 간판을 미적으로 아름답고 시각적으로도 돋보이는 명품 간판으로 정비한다.

기존의 간판을 일정한 높낮이로 맞추고 일대의 역사와 문화, 업소별 특성을 간판의 서체와 색채에 담아 새롭게 꾸며, 아름답고 쾌적한 공간으로의 변모를 꾀하고 나아가 옛 도심을 활성화한다.

시는 간판 개선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부터 도시재생대학 교육을 통해 연지 상가 상인회의 역량 강화를 높이고 자생력을 확보하는 한편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

특히 올해 초에는 옥외 광고물 정비 시범구역 지정과 함께 10명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사업구간 내 상점주와 건물주들의 동의서를 받는 등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

시는 앞으로도 사업 추진 시 지역주민과 점포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북도와 행안부 주관 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됨에 따라 총사업비 6억원을 투입, 정읍역에서 연지아트홀(750m) 구간 내 150여개 업소의 간판을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김생기 시장은 “간판개선 시범사업을 통해 노후되고 불량한 간판을 지역의 역사와 문화적 특성, 건물과 업종에 맞는 아름다운 간판으로 교체해 거리경관을 개선하고 선진 간판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원도심의 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거리에 유쾌함과 즐거움을 불어 넣음으로써 옛 도심이 활력을 찾는 견인차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정읍/조기형 기자 ghchoi@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기간제 교사들 "교총, 정규직화 반대 서명으로 교권 침해"
2
[포토] 서산 잠홍지, 불어난 장맛비에 물반 고기반
3
전환점 맞은 선미, 신곡 '가스나'로 믿고 듣는 가수 될까
4
"돈 때문에"… 송선미 남편, 지인 칼부림에 사망
5
[날씨] 8월22일 전국에 비 계속… 남부 시간당 20mm 이상
6
"생리양 줄었다" 릴리안 부작용 논란… 식약처, 검사 착수
7
영통구 리틀야구단, 속초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우승
8
4대은행 남녀직원 연봉차이 평균 2150만원… 가장 큰 곳은?
9
서산시민사회연대, '세이브 서산' 서명운동 벌여
10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사기액 290억원 추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