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관용 지사, 시도지사협의회장에 추대
김관용 지사, 시도지사협의회장에 추대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7.07.2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국무회의 월1회 정례화… 중앙-지방간 소통의 장 기대
▲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사진=경북도)

김관용 경상북도지사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으로 추대됐다.

27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서울 AW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36차 총회에서 김 지사는 민선 6선의 현장 경험과 연륜 통해 국가 운영의 틀 마련할 최적임자로 인정 받아 만장일치로 차기 회장에 선출됐다.

이번 총회는 제2국무회의 설치 등과 연계해 개최 전부터 많은 관심이 집중돼 왔다.

특히, 대통령이 연방제 수준의 분권을 약속하고, 개헌 로드맵을 구체화하면서, 지방자치 현장에 근본적인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이러한 도전에 적절하게 대응하면서도 국가 운영의 틀을 주도적으로 마련해 나갈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하다는데 많은 공감대가 형성돼 왔다.

참석한 16개 시도지사들은 김 지사가 그간 민선 6선이라는 풍부한 현장 경험을 보유한 점과 특히, 지난 2006년 지역균형발전협의체 초대회장과 2012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6대 회장 등을 통해 보여준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면서 지금의 어려운 시기를 이끌 최적임자라는데 뜻을 같이 했다.

김 지사는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수락의 뜻을 밝히고,“지방 분권과 국가 균형발전이 새로운 국정과제로 제시되고, 대통령께서도 연방제 수준의 분권과 제2국무회의 운영을 약속한 만큼, 앞으로 분권과 개헌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고, 전달하는 데 혼신을 다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제2국무회의는 지방이 국가 정책 파트너로 거듭나는 중대한 전환점”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앞으로 중앙과 지방간의 소통과 실질적인 정책 협력의 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기반을 구축해 나가면서, 헌법상 근거 마련과 월1회 정례화 등에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시도지사협의회의 위상 제고에 맞춰 사무국의 기능과 조직을 대폭 확대하고, T/F를 구성하는 등 조직체계도 새롭게 재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총회는 경남을 제외한 16개 시도지사들이 모두 참석했으며, 정부 측에서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자리를 같이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