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베를린 구상' 후속조치… 군사·적십자회담 검토"
정부 "'베를린 구상' 후속조치… 군사·적십자회담 검토"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7.0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유관부처 협력 통해 후속조치 마련"
▲ 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구 베를린 시청 베어 홀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으로 한반도 평화구축과 남북관계, 통일 등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북한에 조만간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안할 방침이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대한 후속조치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제안한 남북간 과제들을 이행하기 위해 후속조치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회담과 군사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군사실무회담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통상 남북 간 회담 제안은 판문점 채널 등을 통해 전화통지문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이뤄졌지만, 현재는 모든 통신채널이 끊긴 상황이다.

이에 따라 회견이나 브리핑 등을 통해 발표하는 형식으로 제안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독일 쾨르버 재단 연설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27일을 기해 "군사분계선(MDL)에서의 적대 행위를 중단하자"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서는 남북 군사 당국 간 회담이 필요하다.

오는 27일에 이 같은 작업들이 진행되려면 앞으로 1~2주 내에는 군사회담이 개최돼야할 것으로 보인다.

또 문 대통령은 10·4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제안했다.

그러면서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산가족 행사 준비에는 최소 한 달 이상이 필요하므로, 8월 말까지는 남북 간 합의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대변인은 "이번 대통령 제안은 그동안 안보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마련했다"며 "앞으로 통일부뿐 아니라 각 유관부처가 협력을 통해 여러가지 후속조치를 마련하고 조만간 그 방안을 설명해드릴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