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 ‘제2국무회의’ 추진… 상시 소통 채널 가동
충남도 ‘제2국무회의’ 추진… 상시 소통 채널 가동
  • 김기룡·민형관 기자
  • 승인 2017.06.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지사-시장·군수 정책협의회’ 설치… 현안 논의 정례화

충남도가 도지사-시장·군수 간 상시·전체 소통 채널을 가동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2국무회의’ 설치를 공식화 한 가운데, 도지사-시장·군수 간 논의 기구 마련 및 회의 정례화로 ‘충남판 제2국무회의’를 선도적으로 만들어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도는 지역 정책 및 현안 공유·논의를 위한 ‘(가칭) 도지사-시장·군수 정책협의회’를 설치,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도지사-시장·군수 전체 회의는 상반기 신년 영상인사와 하반기 1차례 회의 등 연간 두 차례에 걸쳐 만남을 갖는 것에 그쳐왔다.

안희정 지사의 의지에 따라 설치를 추진 중인 도지사-시장·군수 정책협의회는 도지사가 위원장을, 시장·군수협의회장이 부위원장을, 시장·군수가 위원을 맡고, 도 자치행정국장이 간사 역할을 수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회의는 격월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시장·군수협의회 요청 시 수시로 개최하는 방안도 고민 중이다.

또 원활한 운영 및 의견 조율을 위한 실무위원회 운영도 모색하고 있다.

도지사-시장·군수 정책협의회에서는 도와 시·군의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각종 재난이나 위기 시 대응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도는 시장·군수 의견 수렴을 통해 조만간 정책협의회 구성 및 운영 방향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안희정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연방제 수준의 분권국가 선언을 지지한다”며 “문 대통령의 제2국무회의 제안에 기초해 최근 15개 시·군 시장·군수님들을 모시고 ‘충남판 제2국무회의’ 상설·정례화를 제안했고, 동의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도는 도정 주요 정책을 시장·군수님들과 함께 논의하고 계획함으로써 문재인 정부의 제2국무회의 정신을 지역에서 실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시·도지사와의 간담회에서 “대선 때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할 수 있는 강력한 지방분권 공화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 방안 중의 하나로 자치분권 국무회의라고 불리는 제2국무회의 신설을 약속드렸다”며 “원래 안희정 지사의 공약이었는데 그 공약을 이어받은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아일보] 충남도/김기룡·민형관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