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2 22:20 (금)

'서울로 7017' 정식 개장… "낮엔 꽃길 밤엔 은하수길"
'서울로 7017' 정식 개장… "낮엔 꽃길 밤엔 은하수길"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7.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킹·패션쇼·퍼레이드 등 다채로운 행사 열려

▲ 20일 오전 정식 개장한 서울역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을 시민들이 걷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역 고가에 보행길로 조성되는 ‘서울로 7017’이 20일 오전 10시 공식 개장했다.

‘서울로 7017’은 서울역 고가가 개통했던 해인 1970년에서 ‘70’과 보행길로 다시 태어나는 해인 2017년에서 ‘17’을 합쳐 만든 이름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전면 개방을 시작으로 서울역 고가를 비롯한 만리동 광장, 서울역 광장 등 일대에서 다채로운 서울로 7017 개장기념 행사가 개최된다.

우선 고가 상부에 있는 장미마당과 목련마당에서 통기타, 전자바이올린, 해금 등 다양한 장르의 버스킹 공연이 진행된다. 대우재단빌딩 연결로에서는 ‘서울로, 사람길을 걷다’라는 주제로 패션쇼가 마련된다.

오후 3시에 열리는 1부 행사에는 만리동 등 지역 봉제업체들과 에트리카, 딜럽, 오르그닷 등 패션업체가 참여한다. 2부 행사는 오후 7시로 휴식과 자연, 청년 등을 테마로 한다.

뽀로로와 로보카폴리 등 국내를 대표하는 14개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함께 서울로 7017을 걷는 퍼레이드도 마련된다.

▲ '서울로 7017'의 야경.(사진=서울시 제공)

공식 개장식을 30분 앞둔 오후 7시30분에는 고가 상부와 만리동 광장에서 각각 식전행사가 열린다. 특히 상부에서는 서울로 7017만의 독특한 야경을 책임질 1000여개의 조명 점등식이 펼쳐진다.

깊은 청색 조명이 바닥을 비춰 은하수를 연출하고, 백색 조명이 반짝이는 별을 표현해 서울로 7017의 설계자이자 세계적 건축가인 비니마스가 제안한 ‘짙푸른 은하수’를 재현한다.

공식 개장식이 예정된 오후 8시에는 서울시 홍보대사 박수홍의 사회로 진행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비니마스 등의 축사와 함께 서울로 7017 시민합창단의 축하공연이 진행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3년여간의 준비를 마치고 시민에게 첫 선을 보이는 만큼 보행길로 새로 태어난 서울로 7017을 알차게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로 7017의 17개 보행길은 퇴계로, 남대문시장, 회현동, 숭례문, 한양도성, 대우재단빌딩, 호텔마누, 세종대로, 지하철, 버스환승센터, 서울역광장, 공항터미널, 청파동, 만리동, 손기정공원, 중림동, 서소문공원 등으로 연결된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