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문제 강력 대응하자"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문제 강력 대응하자"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4.2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한 외교적·군사적으로 추가 도발 막아야…도발시 징벌적 조치

▲ 윤병세 외교장관(오른쪽 부터)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북핵 문제에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사진=연합뉴스)

한·미·일 외무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윤병세 외교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한반도·동북아 지역을 불안하게 만드는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실험에 맞서 북한을 강하게 압박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한·미·일 장관은 강력한 압박으로 북한이 셈법을 바꿔 의미 있고 진정성 있는 비핵화 대화의 길로 나오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도 인식을 같이했다.

또 강력한 외교적, 군사적 억지력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는 한편, 추가도발시에는 기존 안보리 결의안을 뛰어넘는 징벌적 조치를 신속히 채택하자는 의견도 공유했다.

이날 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측이 그 어느 때보다 북핵 문제를 최우선 순위에 놓고 다뤄나가고 있음을 평가하고 3국간 고위급 차원의 전략적 소통이 빠른 속도로 빈번하게 이뤄진 것이 큰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여년간 북한의 기만과 불이행으로 인해 모든 비핵화 합의들이 사실상 모두 실패로 끝났다”며 “국제사회가 흔들림 없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회의가 북핵 문제 대응에 있어 3국의 공조가 사활적이라는 점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어 “외교적 압박은 강력한 군사적 조치에 의해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미국의 동맹국 방위 공약은 굳건함을 분명히 했다.

기시다 외무상도 “국제사회가 단합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구체적으로 이행해 나가야 한다”면서 “중국과 러시아가 책임있게 행동하도록 설득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장관은 이날 오후 한국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번 안보리 회의 소집에 대해 “북핵 도발마다 사후적으로 안보리를 개최해 성명을 내는 차원을 넘어서자는 것으로, 능동적으로 주도적인 대응을 미리 하자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