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사회 > 사건·사고
경산 자인농협에 대낮 총기강도… 1발 쏘고 현금빼앗아 도주직원들 "우리말 서툴렀다"…경찰, 외국인 소행 추정
강정근 기자  |  jggang@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4:34:13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북 경산에서 대낮에 복면을 한 총기강도가 농협에 침입해 현금 2000만~3000만원을 털어 달아났다.

20일 경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경산시 남산면 자인농협 하남지점에 복면을 쓴 남자 한 명이 침입했다.

총기를 든 범인은 총알 한 발을 천장을 향해 쏜 뒤 자루를 들이밀며 "돈을 담으라"고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복면강도가 사람 쪽으로 쏘지 않아 다친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당시 농협에는 남자 직원 1명과 여자 직원 1명이 근무하고 있었다.

범인은 직원들이 창구에 있던 돈을 담아주자 자전거를 타고 도주했다.

직원들은 범인이 한국말이 서툴렀다고 밝혀 외국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범행에 사용된 총은 사제권총일 것으로 분석했다.

농협 측은 현재 정확하게 범인이 얼마를 가지고 갔는지는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농협 내에 설치돼 있던 CC(폐쇄회로)TV를 분석하는 한편 범인의 소재를 찾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신아일보] 경산/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관련기사]

강정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김진태 "朴 재판 상식적인가?"… 문무일 "언급 부적절"
2
‘2TV 생생정보’ 세숫대야 물회 맛집… "성인 4명이서 먹어요"
3
최태원 SK 회장, 아내 노소영 관장 상대 이혼 조정 신청
4
"靑간담회 오뚜기와 같은 날에"… 모범그룹 오뚜기 '눈길'
5
송송커플 '태후' 회식 일화… 송중기 "알아서 잘하고 있어요"
6
서울 집값 8년만에 '최고 상승폭'…규제론 역부족
7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영화 5천원에 즐기자
8
SK그룹, 반도체 ‘덕’ 시가총액 '2위' 등극
9
[데스크 칼럼] 평범함으로 만들어낸 위대함
10
“LPG차 5인승 이하 RV로 확대”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