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최순실 인사청탁' 의혹 본부장 사표 수리
KEB하나은행, '최순실 인사청탁' 의혹 본부장 사표 수리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7.03.0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검 조사 결과 애초 해명과 달리 최씨와 관련된 것으로 드러나
▲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최순실 씨의 인사청탁으로 임원이 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상화 글로벌영업2본부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전날 저녁 인사청탁과 관련된 사태에 전적으로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은행 측은 이날 밤늦게 사표를 수리했다.

KEB하나은행은 앞서 지난 7일 이 본부장을 면직시킨 바 있다.

이 본부장이 애초 해명과는 달리 최순실 사건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특검 조사 결과 드러났고, 이에 따라 리더십에서도 상처가 나 정상적인 본부장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서다.

노조의 반발도 격했다. KEB하나은행 노동조합은 지난 7일 이상화 본부장의 파면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사측을 강하게 압박했다.

이 본부장은 독일법인장으로 근무할 때 최 씨의 부동산 구매 등 현지 생활을 돕고 최 씨의 딸 정유라 씨가 특혜 대출을 받도록 힘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본부장은 작년 1월 독일에서 귀국해 주요 지점인 삼성타운지점장으로 발령받았고 이후 한 달 만에 신설된 글로벌영업2본부 본부장으로 승진한 바 있다.

앞서 특검은 최 씨가 박 대통령을 매개로 이 본부장의 승진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