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동물복지형 축산 확대로 경쟁력 강화
해남, 동물복지형 축산 확대로 경쟁력 강화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7.03.0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환경개선 등 62개 사업에 167억 투입

전남 해남군은 올해 고품질 축산물 생산과 동물복지형 축산기반 확충, 안전축산물 생산공급에 주력하기로 하고, 축사시설 현대화 등 62개 사업에 총 164억87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축사시설 현대화와 축산 ICT 융복합 시설 확대 등 생산기반 조성에 49억8000만원을 비롯해 친환경축산물 인증 및 HACCP 컨설팅 등 동물복지형 친환경 안전축산물 생산 사업에 8억9000만원, 가축인공수정료, 한우개량 등 고품질 한우생산 사업에 11억40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조사료 생산 확대를 위해 조사료 전문단지 조성 등 6종의 사업에 52억9800만원을 지원해 소 사료비를 절감하고, 가축분뇨 퇴·액비화 지원 등에 15억7700만원을 지원하다.

또한 가출질병예방을 위한 백신 공급 등 14종의 사업에 17억63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가운데 고병원성 AI차단 소독약품 공급, 구제역예방 백신공급·접종, 브루셀라병 일제검사 및 거래우 검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축산차량 GPS 지원과 관리를 통해 가축 이동 경로 상시 감시시스템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친환경 축산 확대로 생산농가의 자립기반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가축분뇨자원화, 가축 생산비 절감 대책 등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해남/김영민 기자 ym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