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달러화 약세로 외환보유액 4개월만에 증가
달러화 약세로 외환보유액 4개월만에 증가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7.02.03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말 3740억4천만 달러로 작년말보다 29억4천만 달러↑
▲ 외환보유액 추이. (사진=한국은행)

달러화 약세 영향으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4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은 1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3740억4000만 달러로 작년 말 3711억 달러보다 29억4000만 달러 늘었다고 3일 발표했다.

외환보유액이 늘어난 것은 9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외환보유액은 작년 10월 한 달 새 26억 달러가 감소한 데 이어 11월엔 31억8000만 달러, 12월 8억8000만 달러가 각각 줄어드는 등 석 달 연속 감소했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미국 달러가 약세로 돌아선 영향이 크다.

달러 가치가 하락하면서 유로나 엔 등 여타 통화로 갖고 있던 외화자산을 달러로 환산한 금액이 늘었기 때문이다.

달러 약세 외에 지난달 12일 10억 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 발행과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등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로 1월 한 달간 호주달러의 가치는 미국 달러에 대해 4.7% 상승했고 엔은 2.5%, 유로와 파운드는 각각 2.1%, 2.0% 올랐다.

외환보유액 중 국채와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MBS) 등의 유가증권은 3389억4000만 달러로 작년 말보다 43억9000만 달러 줄었다.

반면 금융기관 예치금은 256억4000만 달러로 72억7000만 달러나 증가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인 SDR는 29억2000만 달러로 4000만 달러 늘었다.

IMF에서 교환성 통화를 수시로 찾을 수 있는 권리인 IMF 포지션도 17억5000만 달러로 2000만 달러 증가했다.

금 보유액은 매입 당시의 장부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변동 없이 47억9000만 달러였다.

작년 12월 말 보유액을 기준으로 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전월과 변동 없이 세계 8위였다.

세계 1위인 중국은 3조105억 달러로 전월에 이어 12월에도 411억 달러나 감소했다. 2위 일본은 1조2169억 달러로 전월대비 24억 달러 줄었고 3위 스위스도 108억 달러 감소한 6750억 달러였다.

4위는 전월보다 20억 달러 감소한 5363억 달러를 보유한 사우디아라비아였고 5위 대만은 4342억 달러(-1억 달러), 6위 홍콩은 3862억 달러(+12억 달러), 7위 러시아는 3777억 달러(-75억 달러) 등이었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