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하락에 수출액 5.4% 감소…2년째 내림세
유가 하락에 수출액 5.4% 감소…2년째 내림세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7.01.2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금액지수도 7.4%↓…세계적 교역량 증가세 둔화 영향
▲ 수출물량·금액지수 및 등락률. (사진=한국은행)

지난해 우리나라의 수출금액이 5% 이상 줄어들면서 2년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6년 1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해 평균 수출금액지수는 109.36(2010=100)으로 전년보다 5.4% 떨어졌다. 이로써 수출금액지수는 2015년 9.1% 하락한 데 이어 2년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국제유가 하락과 세계적인 교역량 증가세 둔화 등의 영향으로 수출금액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수출금액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10년부터 2014년까지 5년 연속 상승한 바 있다.

수출금액지수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하는 수출 통계와 차이가 난다.

한은 무역지수에서는 통관금액 중 가격 조사가 어려운 선박, 무기류, 항공기, 예술품 등의 수출액이 제외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수출금액지수를 품목별로 보면 석탄 및 석유제품이 17.8% 떨어졌다. 자동차가 포함된 수송장비(-8.7%)와 섬유 및 가죽제품(-6.2%), 전기 및 전자기기(-6.2%), 일반기계(-6.1%) 등의 내림 폭도 컸다.

다만, 지난해 수출물량지수는 136.09로 1년 전에 비해 1.1% 상승했다.

화학제품(10.2%)과 정밀기기(10.0%)의 수출물량이 10% 이상 대폭 늘었고 제1차금속제품은 3.9%, 석탄 및 석유제품은 1.0% 각각 늘었다. 그러나 수송장비 수출물량은 자동차 업계 파업 등의 여파로 8.2%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수입금액지수는 94.99로 2015년보다 7.4% 떨어졌다. 광산품이 20.6% 하락했고 석탄 및 석유제품은 18.7% 떨어졌다.

수입물량지수는 120.59로 1.0% 상승하는 데 그쳤다.

작년 12월만 보면 수출과 수입이 나란히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수출금액지수는 122.68로 전년 동기보다 8.1% 올랐고 작년 11월(118.98)과 견줘 3.1% 상승했다. 수출물량지수도 145.72로 1년 전보다 3.0% 상승하면서 두 달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최근 수출이 반도체, 석유화학, 일반기계 등을 중심으로 호조를 나타낸 덕분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수입무역지수의 경우 금액지수가 전년 동기보다 7.3%, 물량지수가 4.2% 각각 높아졌다.

정부와 한은은 올해 세계교역 성장률 상승 등으로 수출 여건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 등으로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02.02로 전년보다 2.1% 상승해 2009년(105.00) 이후 7년 만에 최고치로 집계됐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달러 기준)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2010년 100 기준)로 나타낸 것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 상승은 지난해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하락한 영향이 크다.

우리나라는 연간 원유 및 석유제품의 수입물량이 석유제품 수출물량의 3배 수준으로 많으므로 국제유가가 내리면 석유제품 생산비용을 줄일 수 있다.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의미하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지난해 138.84로 3.2% 상승했다. 연간 기준 소득교역조건지수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8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