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3분기 해외소비 8조원 돌파… 사상 최대치
3분기 해외소비 8조원 돌파… 사상 최대치
  • 강태현 기자
  • 승인 2016.12.0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 증가 영향…지출 비중 4% 넘어서

 

▲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모습. (자료사진=연합뉴스)

3분기 우리나라 가계가 해외에서 지출한 금액이 8조원을 돌파했다.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이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7∼9월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소비로 지출한 금액은 8조2149억원(잠정치)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16.8%(1조1803억원) 늘었다.

직전 분기인 올해 2분기(6조6575억원)와 비교하면 23.4%(1조5574억원) 급증했다.

이 통계는 개인이 외국에서 물품구매, 유학비 등으로 결제한 금액을 나타낸다. 다만, 국내에서 인터넷 등으로 해외물품을 구입하는 '해외직구'나 외국에서 회사 출장 등으로 쓴 돈은 들어가지 않는다.

가계의 해외소비액이 분기 기준으로 8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에는 지난해 3분기 7조346억원이 가장 많았다.

가계의 해외소비 규모가 크게 확대된 것은 해외여행이 그만큼 많았기 때문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내국인 출국자는 605만명으로 2분기(507만명)보다 19.4% 늘었다.

가계소비에서 해외지출이 차지하는 비중 또한 커지고 있다.

올해 3분기 가계가 최종적으로 소비한 191조8024억원 가운데 해외지출은 4.3%를 차지했다. 가계의 총소비액에서 해외지출 비중이 4%를 처음 넘어섰다.

해외소비 비중은 1990년대에는 전반적으로 1%대에 머물렀지만 2000년대 들어 해외여행 증가의 영향으로 2∼3%대로 올라갔다.

올해 들어서도 1분기 3.7%, 2분기 3.6%를 각각 기록했다가 3분기에 4%대로 훌쩍 오른 것이다.

한편, 우리나라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의 소비 증가세는 주춤하다.

지난 3분기 비거주자의 국내 소비지출은 3조9000억원으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의 영향을 받은 지난해 3분기(3조1521억원)보다 23.7%(7479억원) 늘었다.

그러나 올해 2분기(4조5581억원)와 비교하면 14.4%(6581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신아일보] 강태현 기자 th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