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대국민담화·대구 방문에도 '4%'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대국민담화·대구 방문에도 '4%'
  • 배상익 기자
  • 승인 2016.12.0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농단'에 2주 연속 요지부동… 새누리당은 가까스로 2위 탈환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필실에서 제3차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대구 화재현장을 방문하는 등 민심 달래기에 나섰지만 국정 지지율은 2주째 4%에서 요지부동이다.

2일 한국갤럽의 12월 1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에 불과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달 첫째주부터 3주연속 5%를 기록했으며, 넷째주에 4%로 더 떨어진 뒤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반면 부정평가는 91%에 달했다. 다만 전주에 비해 2%포인트 하락했으며, 나머지 5%(어느 쪽도 아님 2%, 모름·응답거절 3%)는 의견을 유보했다.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최순실·K스포츠·미르재단(4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9%)와 '리더십 부족·책임 회피'(8%), '전반적으로 부족하다'(8%), '대통령 자격 상실'(6%) 등을 지적했다.

각 세대별 긍정·부정률은 △20대 1% vs 97% △30대 2% vs 94% △40대 3% vs 94% △50대 5% vs 91% △60대 이상 9% vs 81%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가 5% 이하의 지지율을 나타낸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전주보다 1%포인트 떨어진 3%였고, 전주에 1%를 기록했던 호남에서 또다시 0%로 떨어졌으나 전통적인 '텃밭'인 대구·경북(TK)에서 7%포인트나 오른 10%로 모처럼 두자릿수를 회복했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전주와 같은 34%를 기록해 수위를 지켰으며, 새누리당은 3%포인트 오른 15%를 기록하면서 국민의당(2%포인트 하락한 14%)을 제치고 다시 2위 자리로 올라섰다. 정의당은 1%포인트 하락한 6%였다.

새누리당은 전통적 지지층인 대구·경북과 60대 이상 연령층에서 각각 33%의 지지율을 보이면서 '보수 결집'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해석됐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신아일보] 배상익 기자 news10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