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과장 광고 남발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적발
거짓·과장 광고 남발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적발
  • 배상익 기자
  • 승인 2016.11.14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11개 온라인 강의 업체 제재

공정거래위원회는 객관적 근거 없이 1위 광고를 남발한 온라인 강의 사이트들을 적발했다.

공정위는 14일 거짓·과장된 방법으로 소비자를 유인한 11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운영사업자에 과태료 총 29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과태료를 부과 받은 대상은 △아이티버팀목원격평생교육원 △이지컴즈 △배움 △아이티고 △에듀윌 △에이치에스교육그룹 △위더스교육 △유비온 △이패스코리아 △제이티비그룹 △지식과미래 등 11개 업체다.

공정위에 따르면 아이티버팀목원격평생교육원은 지난해 5월부터 10월까지 컴퓨터 활용능력 강의를 소개하며 객관적인 기준 없이 “국내 제일의 인기강의”, “국내 유일의 기출 문제 풀이”라 광고했다.

이지컴즈, 아이티고, 에듀윌, 유비온 등은 “최대 콘텐츠 보유”, “명중률 99%”, “1위 교육기관” 등 실적이나 능력을 근거 없이 과장했다.

위더스교육은 당시 도입 여부가 불확실했던 특정 자격증 국가시험제도가 마치 도입이 확정된 것처럼 설명하며 강의 신청을 유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패스코리아는 인증 유효기관이 지났음에도 ‘경영혁신형 기업인증’이라고 광고했다.

공정위는 법 위반 행위 정도 등을 고려해 7개 업체에 대해서는 재발방지 명령을, 4개 업체에 대해서는 경고 조치를 내렸다.

[신아일보] 배상익 기자 news10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