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한일 군사정보협정 체결 논의 4년만에 재개
정부, 한일 군사정보협정 체결 논의 4년만에 재개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6.10.2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핵·미사일 위협 현실화… 국회 국방위 보고

정부가 4년 만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 논의를 재개한다.

GSOMIA는 특정 국가들끼리 군사 기밀을 공유할 수 있게 하려고 맺는 협정으로, 정보의 제공 방법과 무단 유출 방지 방법 등을 담는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27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현실화됨에 따라 핵과 미사일에 관한 한미일 3국 정보공유를 더는 미룰 수 없게 됐다”면서 “조만간 일본 측과 어떤 식으로 협상을 할지 실무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일본 측 제안에 의해 협의에 나서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 일부 의원들에게 GSOMIA 체결 협의 방침을 사전 설명했으며, 이날 전체회의에 공식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양국은 2012년 말 GSOMIA 체결 직전까지 갔지만 밀실 추진 논란이 일면서 막판에 무산된 바 있다.

또 과거사에 대해 사과도 하지 않는 일본과 군사협력을 할 수는 없다는 비판 여론도 거셌다.

이후 한미일은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약정을 2014년 체결했다. 하지만 미국을 경유해 정보를 공유하기 때문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커지면서 한일 정부 간의 GSOMIA 협정 체결 논의는 빠른 속도로 진전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본이 독도와 과거사 문제 등에서 전혀 입장이 변하지 않은 상황에서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논의를 재개하는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셀 전망이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