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5만원 미만’ 선물세트 인기… 올 추석 판매량 급증
‘5만원 미만’ 선물세트 인기… 올 추석 판매량 급증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6.09.1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동기比 47% 급증… 매출 비중 역시 증가

▲ (사진=연합뉴스)
올 추석 기간 동안 5만원 미만의 선물 세트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현상은 이달 말 시행을 앞둔 '김영란법'의 영향으로 소비심리가 다소 위축됐고 실속·알뜰형 상품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8일 갤러리아백화점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추석 선물 세트 총 판매 실적은 지난해 보다 10% 늘었다고 밝혔다.

이 중 5만원 미만 선물 세트의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47% 급증했다.

가격대별 매출 비중 역시 5만원 미만 상품이 전년보다 6% 포인트 증가하며 전체의 26%를 차지했다.

반면 30만원 이상을 호가하는 고가 선물세트의 매출액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매출 비중은 1% 줄어 전체의 14%에 그쳤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건강식품 매출이 강세를 보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6%나 늘었다.

이는 지난해 메르스 사태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폭염 등의 영향으로 건강기능식품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와인(23%), 가공식품(20%), 수입식품·화과자(13%) 등도 매출이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역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3일까지 판매한 추석 선물세트 총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신장률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건강 관련 상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8.1%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5만원 이하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격대가 저렴한 가공식품 및 생필품 선물 세트 매출이 16.5% 늘었다.

폭염 등의 영향으로 예년에 비해 가격이 소폭 오른 축산 및 청과 선물 세트 매출도 각각 6.5%, 2.2% 증가했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