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장관회의 막판 조율' 한중일 외교 고위급회의 도쿄서 개최
'장관회의 막판 조율' 한중일 외교 고위급회의 도쿄서 개최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6.08.2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경 일본서 외교장관회의 개최 방안 최종 조율 중

한중일 외교장관회의를 막판 조율하기 위한 3국의 제11차 고위급회의(SOM)가 21일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한중일은 이날 도쿄 외무성에서 3국 고위급회의를 비공개로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형진 외교부 차관보, 아키바 다케오(秋葉 剛男)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류전민(劉振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수석대표로 참가했다.

3국 수석대표들은 3자 회의뿐만 아니라 한중·한일 등 양자 간 협의도 하고 다음 주 열릴 것을 보이는 한중일 외교장관회의의 의제와 일정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경 일본에서 외교장관회의를 여는 방안을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한중일 3국 협력체제 의장국인 일본은 이번 주 중 3국 외교장관회의를 열자고 한·중에 제의했지만 중국이 이에 응답하지 않아 한동안 일정 조율이 지연됐다.

이는 중일 간 동중국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영유권 문제, 주한민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 문제 등으로 신경전이 고조된 탓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최근 중국이 회의 개최에 다소 호의적인 신호를 보내고 중국 외교부도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3국 외교장관회의 참석 사실을 공식 확인하면서 다시 논의에 속도가 붙었다.

우리 정부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비롯, 3국 협력이 정상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중일 간 조율이 외교장관회의 개최의 주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중일 외교장관회의가 성사되면 주요 의제인 3국의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방향과 더불어 지역 및 국제 정세 주요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아일보] 신혜영 기자 hy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