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제유가 5일 연속 상승… WTI 배럴당 46.79달러
국제유가 5일 연속 상승… WTI 배럴당 46.79달러
  • 신혜영 기자
  • 승인 2016.08.18 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원유 재고량 감소 상승요인으로 꼽혀

▲ (사진=신아일보 DB)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5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1센트(0.5%) 오른 배럴당 46.7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64센트(1.3%) 높은 배럴당 49.87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예상과 달리 감소한 것이 상승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지난주 기준 원유 재고량이 전주보다 25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휘발유 재고도 270만 배럴 감소한 것으로 발표돼, 시장 전문가들이 160만 배럴 감소로 예상했던 것보다 감소 폭이 컸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원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에 따라 투자에 나섰다.

다음 달 26∼28일 알제리에서 열리는 국제에너지포럼에서 산유국들이 생산량 동결 등 가격부양책을 논의할 것이라는 기대심리도 함께 이어졌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원유 생산량을 늘릴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유가는 전날 마감가격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로이터는 8월 사우디아라비아의 1일 생산량이 1080만∼1090만 배럴에 이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사상 최고 생산량을 기록했던 지난달(1067만 배럴)보다 10만 배럴 이상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다.

[신아일보] 신혜영 기자 hy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