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동연꽃축제, 100만 성공신화 이어갔다
서동연꽃축제, 100만 성공신화 이어갔다
  • 조항목 기자
  • 승인 2016.07.1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회 부여서동연꽃축제 폐막
▲ 제14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제14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100만 인파가 몰리며 지난해에 이어 성공신화를 이어갔다.

충남 부여군은 연일 찌는 듯한 무더위 속에서도 개막 첫주 40만이 넘는 인파가 찾으면서 폐막식까지 지난해에 이어 100만명 신화를 이룩했다.

이번 축제는 지난해에 비해 테마별로 다양하게 꾸민 야간경관 조명과 더불어 저녁마다 펼쳐지는 이색 볼거리가 연출되면서, 평일에도 매일 수만명이 백제의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 찾았다.

특히 무왕 서동과 선화의 야간 행차를 빛으로 꾸민 ‘나이트퍼레이드’는 색다른 묘미를 보여줬고, 세계유산등재 1주년을 기념해 포룡정에서 펼쳐진 ‘수상임팩트 쇼’는 밤마다 관람객들에게 황홀감을 선사했다.

체험프로그램들도 전국공모를 통해 대폭 강화되면서 사비백제 부여에서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프로그램들이 등장하며, 관람객들의 인기를 끌었다.

궁남지 포룡정에서 매일 선착순 40팀에게 제공됐던 ‘사랑의 소원 풍등날리기’는 밤하늘을 사랑의 약속으로 수놓았고, 10만평 연지에 피어난 연꽃의 이름과 생태를 알아가는 ‘연꽃 스탬프 투어’도 생태교육의 큰 역할을 했다.

카누를 타고 연지를 누비는 ‘연지탐험’은 갈수록 인기가 높았으며 ‘무왕의 느린 우체통’, ‘연밥인형 만들기’ 체험 등은 소소한 축제의 즐거움을 선사했다.

지난해에 이은 100만 성공신화는 큰 의미를 갖는다. 지난해는 메르스 등 혼란스런 상황 이후 치러진 축제였기에 많은 관광객이 몰렸다는 평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 100만 신화가 이어진 것은 예전의 불신을 뛰어넘어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성장했음을 반증하는 결과로 보여진다.

특히 이번 연꽃축제는 지난해에 이어 지역 경제에 큰 파급효과를 만들어냈다. 서동공원 주변은 물론 부여의 식당들은 북적이는 손님들로 매출이 급증했고, 부여롯데리조트를 비롯한 숙박시설은 연일 만실이 이어지는 등 경기부양 체감도가 높았다.

이용우 군수는 ”지난해에 이어 100만 명이 연꽃축제에 다녀가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었다“면서 ”천만송이 연꽃처럼 내년에는 더욱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 지역 경제의 견인축제로서 면모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부여/조항목 기자 jjm001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