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1인당 GDP 5년후 3만7000달러
韓 1인당 GDP 5년후 3만7000달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1.0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일본과 경제규모 격차 2.4배로 줄어

앞으로 5년 뒤면 한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3만7000달러 가량으로 일본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과 한국의 경제 규모 차이는 지난해 3.3배에서 2020년 2.4배로 좁혀질 것으로 보인다.

5일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경제전망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한국의 1인당 명목 GDP는 지난해 2만7970 달러에서 2020년 3만6750 달러로 31.4%(8780 달러)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의 1인당 GDP는 같은 기간 3만6222 달러에서 3만8174 달러로 6.0%(1952달러) 늘어나는데 그칠 전망이다.

한국과 일본의 1인당 GDP는 10년 전인 2005년만 해도 1만8658 달러와 3만5785 달러로 2배 가깝게 차이 났다. 1990년에는 한국이 5513 달러에 불과했고 일본은 2만5140 달러였다.

구매력평가(PPP) 기준 1인당 GDP는 지난해 한국 3만5379 달러, 일본 3만7519 달러로 큰 차이가 없다. 한국은 특히 2018년에 4만1966 달러로 일본(4만1428 달러)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추정치는 한국이 4만6612 달러, 일본이 4만4329 달러다.

두 나라의 전체 경제규모 차이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한국의 명목 GDP는 지난해 1조4104억 달러였으며 일본은 4조6024억 달러로 한국의 3.3배였다.

하지만 2020년에는 한국과 일본의 GDP가 각각 1조8988억 달러와 4조7469억 달러로 늘어나 GDP 격차가 2.4배로 좁혀질 것으로 IMF는 전망했다.

1980년만 해도 한국 652억달러, 일본 1조870억 달러로 GDP 격차는 16.7배에 이르렀다. 하지만 1990년 11.1배, 2000년 8.4배, 2005년 5.1배 등으로 격차가 지속적으로 줄었다.

한국 경제가 꾸준히 성장하고 일본 경제는 움츠러드는 가운데 중국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물가 수준을 반영한 구매력평가(PPP) 기준 GDP에서는 18조881억 달러로 미국(17조3481억 달러)을 추월했다. 명목상 GDP는 미국이 지난해 17조9682억 달러로 중국(10조3565억 달러)을 크게 앞선다.

중국의 지난해 1인당 GDP는 7572 달러로 한국의 1991년 수준이지만 2018년에 1만달러를 돌파해 2020년 1만2117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과 중국의 GDP 격차는 지난해 7.3배에서 2020년 8.9배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부형 현대경제연구원 동북아연구실장은 "중국은 2030년대 중반쯤 명목 GDP에서도 명실상부한 세계 1위로 올라서고 1인당 GDP도 3만 달러 수준이 될 것이다. 일본도 아베노믹스로 경기가 더 침체되는 것을 막았으며 5∼6년 뒤에는 2%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며서 "한국은 중국, 일본과 끝없는 경쟁을 벌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본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산업 구조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키는 것이 숙제"라면서 "고급화로 수익률 높은 제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