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친박계' 국회법 개정안 관련 내일 긴급회동
'친박계' 국회법 개정안 관련 내일 긴급회동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5.06.0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법 개정에 조직적 반발… 서청원·이정현, '지도부 책임론' 거론

새누리당 내 친박계 의원들이 국회의 행정입법 수정 요구권을 강화한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조직적인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친박계는 협상을 주도한 비박(비박근혜)계 당 지도부의 책임론까지 거론할 조짐을 보이고 있어 향후 당청갈등 뿐 아니라 당내 계파갈등이 심화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친박계가 주축이 된 새누리당 의원 모임인 '국가경쟁력강화포럼'은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당내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2일 오전 긴급 모임을 갖기로 했다.

포럼에서는 제정부 법제처장이 직접 참석해 '국회법 개정안 위헌 논란'을 주제로 발표한 뒤 참석 의원들이 이에 대한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들 친박계 의원은 이번 회동을 시작으로 국회법 개정안의 재개정안 제출 등을 통해 '위헌 논란'에 대한 대응책을 다각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포럼 간사를 맡고 있는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이날 언론을 통해 "정부가 일을 못하게 발목을 잡는 국회법 개정안을 우리 스스로 만든 게 문제"라면서 "삼권분립 훼손과 관련된 일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친박계 '좌장'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공무원연금법을 처리하라고 했는데 국민연금까지 밀렸고 게다가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정부 시행령 (사항)까지 동의해줘 놓고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한다"며 "나는 (이번 일에 대해) 자성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도부를 비판했다.

이어 "그렇게 안일한 생각을 했다간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불보듯 뻔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원내지도부는 안이하게 생각하지 말고 모든 시행령 개정을 요구하려 나서는 야당의 대응에 적극 대처하면서 부작용과 오남용을 막을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정현 최고위원도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국가 근간인 헌법질서를 훼손하는 문제라고 지적되고 있고, 실체가 그런 식으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책임이 필요하다면 누군가의 책임 문제도 함께 생각할 수 있는 문제"라고 가세했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