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13∼15일 서해 NLL 이북 포사격훈련" 우리측에 통보
北 "13∼15일 서해 NLL 이북 포사격훈련" 우리측에 통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5.1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3시부터 15일 24시까지 백령도·연평도 일대서"

▲ 지난 2013년 3월 노동신문이 보도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참관하에 실시된 연평도·백령도 타격 포 사격훈련 장면.
북한이 13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지역에서 사흘간 포 사격을 할 것이라고 우리 측에 일방 통보했다.

합참은 이날 "북한이 13일 오후 3시부터 15일 24시까지 서해 백령도와 연평도 일대 NLL 이북 지역에서 포 사격 훈련을 할 것이라는 내용의 전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서남전선사령부 명의의 이 전통문은 합참 앞으로 보내졌으며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전송됐다.

합참은 "북한이 NLL 인근에 사격 구역을 설정하고 우리측 해역을 향해 포 사격 훈련을 계획한 것은 우리측을 위협하려는 긴장 조성 행위"라며 "북측이 우리측 해역으로 도발할 경우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 상황에 대비해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서해상 경계 및 감시 강화 등 만반의 군사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NLL 이북 해역에서 포 사격 훈련을 벌일 경우 포탄의 일부가 NLL 남쪽에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작년 3월 말에도 북한군은 NLL 이북 해역에서 포사격 훈련을 실시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 포탄이 NLL 남쪽 바다에 떨어져 남북간 긴장이 고조됐다.

북한은 지난 8일 서해 북측 해상분계선을 침범하는 남측 함정에 대해 '조준타격'을 하겠다는 위협성 전통문을 청와대 국가안보실에 보냈으며 9일에도 "맞설 용기가 있다면 도전해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외교안보장관회의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응징'을 주문해 서북도서 해역에서 남북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