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북방한계선 미국이 일방적 설정"
북한 "북방한계선 미국이 일방적 설정"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5.05.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이 강짜 부려… 묵과할 수 없다"

북한은 10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대해 "미국이 제멋대로 설정한 것"이라며 추호도 묵과할 수 없다고 우겼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북방한계선이 정전 직후 유엔군 사령관이 조선 서해에 일방적으로 그어놓은 것으로 미국 자신도 북방한계선의 비법성을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한이 정전 협정과 국제협약의 요구에도 어긋나며 더우기 북남 사이에 아무러한 합의도 거치지 않은 이런 것을 북남 해상분계선인 듯이 강짜를 부린다"면서 "얼마나 파렴치하고 뻔뻔스러운가"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또 "북방한계선을 유일한 해상경계선으로 떠벌리면서 북측 영해에 침범하는 군사적 도발 책동을 정상적 작전으로 강변하는 것이야말로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언사는 최근 국방부의 유감 표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 8일 북한 서남전선군사령부가 '해상분계선을 넘어설 경우 예고 없이 조준 타격하겠다'는 내용으로 '비상특별경고'를 발표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하며 "도발시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우리의 정의의 징벌에 '대응'을 운운하며 부질없이 도전해나온다면 그야말로 제 죽을 줄 모르고 불 속에 날아드는 가련한 부나비 신세가 될 뿐"이라며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고 위협했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