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나진-하산 프로젝트 이달 재개
나진-하산 프로젝트 이달 재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4.14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시범운송… 유연탄 10만t 국내공급

남북한과 러시아의 3각 물류 협력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통해 들여오는 러시아산 유연탄이 국내 화력발전소 연료로 공급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동서발전과 한국중부발전은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2차 시범운송을 통해 들여오는 14만∼15만t 규모의 러시아산 유연탄 가운데 10만t을 공급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초도 물량 5만t은 다음 주 동서발전의 충남 당진 화력발전소로 운송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미 구매해 사용 중인 러시아산 유연탄의 구매 루트를 다각화하는 차원"이라며 "경제성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본 사업에 대한 지분 참여를 전제로 한 것은 아니다"며 포스코·현대상선·코레일 3사 컨소시엄이 주도하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자체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러시아 프리모르스키 지역인 하산에서 북한 나진항까지 54㎞ 구간은 철도를 이용하고, 나진-포항 간은 해상으로 운송하는 복합물류사업이다.

동서발전과 중부발전은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통한 유연탄 공급의 사업성을 점검하기 위해 작년 11월 3사 컨소시엄과 정부 관계자로 구성된 남측 점검단에 참여해 북한 나진항을 방문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