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중국 "AIIB 창립회원국 35개국 넘어설 것"
중국 "AIIB 창립회원국 35개국 넘어설 것"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5.03.2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의 창립회원국이 35개국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했다.

신화통신은 AIIB 임시사무국 사무국장을 맡은 진리췬(金立群)이 전날 중국발전고위포럼에 참석해 이달 말까지 신청을 받는 창립회원국이 35개국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진리췬은 최근 영국이 서방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가입을 선언한 이후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스위스 등이 이미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AIIB는 무호를 열어놓고 있다"며 "북미와 유럽, 다른 국제금융기구과의 합작도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AIIB에서 가장 많은 지분을 갖게 될 것이지만 특권이 아닌 더 많은 의무를 갖고 아시아 인프라 개발을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진리췬은 "아시아개발은행(ADB) 통계에 따르면 2010-2020년에 아태지역 인프라 개선을 위해 약 8조달러(8900조원)의 투자가 필요하지만 ADB는 연간 100억달러 지원도 급급한 실정"이라면서 "AIIB가 ADB와 세계은행 등 국제금융기구를 보완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IIB는 장기적으로 1000억 달러 기금모집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러우지웨이(樓繼偉) 중국 재정부장은 AIIB 구성에서도 다른 국제기구의 경험을 참고해 협의회, 이사회, 집행기구를 포함하는 3단계 구조로 사무국을 구성하고 효율적이고 공개적이며 투명한 정책집행을 위한 관리시스템 구축을 약속했다.

한편 올해 3월 초 기준 AIIB의 창립 회원국은 방글라데시, 브루나이, 캄보디아,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요르단, 카자흐스탄, 쿠웨이트, 라오스, 몰디브, 몽고, 미얀마, 네팔, 뉴질랜드, 오만, 파키스탄, 필리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포르, 스리랑카, 타지키스탄, 태국,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등 27개국이었다.

이후 지난 12일 G7 국가 중 처음으로 영국이 AIIB 참여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데 이어, 17일에는 독일·프랑스·이탈리아도 참여 의사를 밝혀 31개국이 됐다.

중국은 한국 정부에도 3월 말까지 참여 독려의사를 전달해오고 있다.

정부는 영국·프랑스 등에 이어 호주와 일본까지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으며 금주 안에 참가 여부를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