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병원 전북심뇌혈관센터 ‘겹경사’
원광대병원 전북심뇌혈관센터 ‘겹경사’
  • 김용군 기자
  • 승인 2015.03.23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운영평가 3년 연속 1위·장관상 수상
 

전북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최두영) 전북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권역센터장 김남호)가 겹경사를 맞았다.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가 3년 연속 보건복지부 운영평가에서 전국 1위에 오른데 이어 예방관리센터장 오경재 교수<사진>가 지난 19일 경상대학병원에서 개최된 ‘전국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운영회의’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 한 것.

원광대학교병원은 지난 2010년 전북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를 개소한 이래 산하 예방관리센터에서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심뇌혈관질환 예방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왔다.

그 결과 전라북도민과 지역사회 주민의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필요성 및 조기증상 인지도 향상으로 심뇌혈관질환 발생 빈도 및 사망률 감소, 후유장애 감소와 기능회복 개선 등 가시적인 성과를 인정받아 왔다.

오경재 교수의 이런 노력의 결과로 전북도민 및 지역사회 주민의 보건수준 향상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 돼 이번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된 것이다.

원광대학교병원 예방관리센터 오경재 교수는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운영사업 평가 3년 연속 1위와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이라는 두 가지 경사를 동시에 맞이하게 된 것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현장에서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훌륭하게 수행해 주신 센터 교수님들과 직원 선생님들이 합심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를 계기로 지역사회주민들이 더욱 향상된 예방관련 의료서비스를 한층 편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익산/김용군 기자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