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 유럽여자골프투어서 박인비 제치고 시즌 첫 우승
유소연, 유럽여자골프투어서 박인비 제치고 시즌 첫 우승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3.1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블보기 후 맹추격 끝에 역전 우승

▲ ⓒ연합뉴스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이 박인비(27·KB금융그룹)를 제치고 시즌 첫 승을 거머쥐었다.

유소연은 15일 중국 하이난성 하이커우 미션힐스골프장 블랙스톤코스(파73·6천420야드)에서 열린 LET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6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잡고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적어내며 4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9타를 기록한 유소연은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박인비(12언더파 280타)를 1타 차로 따돌리며 올 시즌 첫 우승을 신고했다.

지난해 8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우승 이후 약 7개월 만의 우승이다.

흔들리지 않은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경기 중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며 더블보기를 낸 이후도 맹추격을 가해 2연패를 노리던 선두 박인비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뒀다.

단독 2위로 4라운드를 시작한 유소연은 1번홀(파4)에서 보기를 냈지만, 3번홀(파4), 5번홀(파3), 6번홀(파5)에서 잇달아 버디를 낚으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그러나 7번홀(파4)에서 난관에 부닥쳤다.

티샷이 해저드 울타리를 훌쩍 벗어나 카트 도로 옆 돌 사이에 떨어진 것이다.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한 유소연은 1벌타를 받고 도로 옆 자갈밭에 공을 드롭했다. 이어진 샷을 벙커에 빠트린 유소연은 2퍼트 만에 공을 홀컵에 넣고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유소연은 흔들리지 않았다.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고 11번홀(파3)과 12번홀(파5)에서 잇달아 버디를 추가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박인비도 유소연의 추격을 보고만 있지는 않았다. 박인비는 16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다시 공동 선두를 만들었다.

그러나 유소연은 17번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추가하며 재역전에 성공했다.

전날까지 단독 선두를 달리며 2연패에 다가섰던 박인비는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1∼3라운드에서 줄곧 선두를 유지해왔기 때문에 이번 라운드에서도 선두를 지켰다면 2개 대회 연속 '와이어 투 와이어'(전 라운드 선두) 우승을 할 수도 있었다.

박인비는 지난 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로 시즌 첫 승을 올리고 이번 대회에 나섰다.

그러나 유소연에게 막판 역전을 허용하면서 정상의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린시위(중국)과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은 최종합계 10언더파 282타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안신애(25·해운대비치골프앤리조트)는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70타를 치고 최종합계 6언더파 286타를 기록하며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