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 외무성 홈피 한국 소개서 '기본가치 공유' 표현 삭제
日, 외무성 홈피 한국 소개서 '기본가치 공유' 표현 삭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3.0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로만 표현… 아제 총리 시정방침 연설 내용과 일치

▲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일본 외무성이 홈페이지의 한국 소개 내용에서 '자유와 민주주의, 시장경제 등의 기본적 가치를 공유한다'는 표현을 삭제했다.

그동안 외무성 홈페이지의 '최근 일한관계' 항목에서 '우리나라(일본)와 자유와 민주주의, 시장경제 등의 기본적 가치를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소개돼 있었다.

그러나 이 같은 문구가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로 최근 대체된 것으로 3일 확인됐다.

외무성의 한국 관련 내용 변경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시정방침 연설 내용의 변화와 거의 일치한다.

아베총리는 2013년 2월과 지난해 1월 연설 때 한국에 대해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기본적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 "기본적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로 각각 규정했다.

하지만 올해 2월 연설에서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만 칭했다.

반면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일 3·1절 기념사에서 "양국은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공유하며 동북아의 변화와 번영을 함께 추구해 나가는 중요한 이웃"이라고 말했다.

외무성 홈페이지의 내용 변화에 대해 아사히 신문은 '최근 자주 쓰는 표현에 맞췄다는 것이 외무성 측의 설명이지만 한국에 대한 의식의 변화가 배경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아사히 보도에서 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한국 사법, 한국 사회에 대한 불신이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한국 검찰에 의해 불구속 기소된 산케이 신문 전 서울지국장 문제의 영향을 거론하기도 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