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대통령, 4개부처 개각
朴대통령, 4개부처 개각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2.1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홍용표. 국토-유일호. 해수-유기준. 금융위-임종룡

▲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17일 오후 춘추관에서 소폭 개각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통일부장관에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발탁하는 등 4개 부처 장관(급)에 대한 개각인사를 단행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이완구 신임총리의 제청을 받아 이러한 내용의 인사를 단행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국토교통부장관에는 유일호 새누리당 의원이, 공석인 해양수산부장관에는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이, 장관급인 금융위원장에는 임종룡 농협금융지주회장이 각각 내정됐다.

그러나 관심을 모았던 청와대 비서실장 교체인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설 연휴 이후 원점에서 비서실장 인선을 재검토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개각이 소폭에 그치고 비서실장 인사도 불발됨에 따라 집권 3년차 새로운 진용을 구축해 경제 및 국가혁신에 나선다는 박 대통령의 구상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야심차게 띄운 이완구 총리카드도 청문회를 거치며 쇄신의 빛이 바란 상황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개각에서 친박(친박근혜)계 국회의원이 2명 입각함에 따라 총리와 장관 18명 가운데 3분의 1인 6명이 국회의원이나 정치인들로 채워져 박 대통령의 친정체제가 더욱 강화됐다는 평가다.

홍 통일장관 내정자는 통일연구원과 대학통일정책연구소장 등을 역임한 교수 출신으로 대통령직인수위 외교국방통일분과 실무위원과 비서실 통일비서관을 거친 통일정책 전문가이다.

민 대변인은 "현 정부의 대북정책과 철학에 대한 이해가 깊고, 합리적인 성품으로 남북관계 현안을 풀어나갈 적임자"라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당초 통일장관 자리는 김규현 국가안보실 1차장과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올랐으나 홍 비서관이 내정된 것은 박 대통령의 그의 전문성을 산 발탁인사로 풀이된다.

유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는 경제학자 출신으로 한국조세연구원장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을 역임한 경제전문가이다.

유 해양수산부 장관 내정자는 해양전문 변호사 출신의 3선으로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국회 상임위원장 등을 거쳤다.

임 금융위원장 내정자는 정부 내 금융관련 주요 보직과 농협 금융지주 회장을 역임한 금융관련 전문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