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 대통령 "당정청의 구심적 역할 해 달라"
朴 대통령 "당정청의 구심적 역할 해 달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2.1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구 신임 총리에게 임명장 수여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우리 정부가 풀어나가야 할 개혁과제들이 산적해있는데 이완구 총리께서 풍부한 경륜과 리더십으로 잘해나가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 신임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데 이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제 새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께서 다시 한번 심기일전하는 자세로 우리 앞에 놓여있는 많은 개혁과제들을 완수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해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박 대통령은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했는데 이 협의회를 통해 당정청간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국무총리께서 참여하는 고위 당정협의회도 활성화해 주요 정책을 논의하고 결정하는 구심적 역할을 해달라"며 국정과제 추진에 있어 이 총리가 당정청의 '키맨'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올초 국민께 약속한 경제활성화와 4대 부문 구조개혁 작업 등 성과창출을 위해 더욱 속도감있게 업무를 추진해달라"며 "특히 청년 일자리 확대와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재 노사정위에서 논의중에 있는 노동시장 구조개선 문제는 3월까지 대타협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공무원연금개혁도 여야가 합의한 기한 내 완료해주실 것을 당부한다"며 "시급한 경제활성화를 위한 법안들이 이번에는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당정청이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문화창조융합벨트를 통해 문화콘텐츠 산업이 창조경제의 핵심이 될 수 있도록 문화창조벤처단지 등 나머지 거점들도 차질없이 구축해야겠다"며 문화콘텐츠 분야의 역량강화도 주문했다.

이와 함께 "국민이 따뜻하고 안전하고 행복한 설 명절을 지낼 수 있도록 설 연휴 기간 관계기관에서는 교통과 시설안전, 재난대비, 응급비상진료체계 가동, 취약계층 지원 등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박 대통령은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