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대남 비난 전면 재개…내정까지 언급
북한, 대남 비난 전면 재개…내정까지 언급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2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들어 대남 비난을 자제해온 북한이 28일 남한 내부문제까지 거론하며 비난 공세를 전면 재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종북 논란을 비롯해 남한의 정치·사회적 문제를 비난하는 글로 5면을 가득 채웠다.

신문은 '겨레의 통일 염원을 짓밟는 종북 소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경찰의 신은미씨와 황선씨 수사를 '광란적인 종북 소동'으로 규정했다.

이어 남북관계가 "중대 기로에 놓여 있다"며 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조국통일을 위해 활동하는 사람들을 우리 공화국과 결부시켜 가혹하게 탄압하는 종북 소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다른 글에서는 세월호 참사 등 남한의 대형 사건사고를 나열하고 "남조선 당국의 무능력과 반인민적 정책"을 문제 삼았다.

북한이 올해 들어 남한 내부문제를 백화점식으로 열거하며 전면적인 비난 공세를 펼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