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완구측 "차남대상 토지증여 편법 사실 없어"
이완구측 "차남대상 토지증여 편법 사실 없어"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1.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가→부인→차남 증여과정 증여세 5억300만원 추가납부"
▲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차려진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측은 26일 처가의 토지를 부인을 거쳐 차남에 증여한 과정의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날 배포한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2002년 후보자 부인이 장인과 장모로부터 해당 토지를 증여받으면서 규정에 맞게 증여세 신고를 완료했고, 2011년 이 토지를 다시 차남에게 증여하면서 증여세 신고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측 자료에 따르면 부인이 2002년 증여 당시 낸 증여세는 3314만3040원이었고, 2011년 이후 차남이 분할 납부중인 증여세는 5억1363만4803원으로, 총 증여세는 5억4677만7843원이다.

이는 처가에서 직접 차남에게 증여했을 경우 부담했어야 할 증여세 4천308만5천952원에 비해 5억369만1천891원 많은 금액이라고 이 후보자측은 설명했다.

이 후보자측은 "세무 전문가들은 세금을 줄이기 위한 방법으로 조부모가 손자에게 직접 재산을 증여하는, 일명 '세대 생략 증여'를 권고하지만 이 같은 방법을 따르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이 후보자가 납부하지 않아도 됐을 5억300여만원의 증여세를 국가에 더 납부한 만큼 후보자의 가족이 세금을 줄이기 위해 편법 증여를 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자측은 2011년 공시지가 18억300만원 상당의 토지로 인해 매년 세금 부담이 커 당시 소득이 많던 차남에게 이를 증여했고, 규정에 맞게 증여세 신고를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