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새정치, 오늘 오후 '2·8 전당대회' 예비경선
새정치, 오늘 오후 '2·8 전당대회' 예비경선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1.0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표 3명·최고위원 8명 후보 선출…후보자 순위·득표수 공개 않기로

▲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혁신과 2·8 전당대회의 과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당혁신에 대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오른쪽부터 우상호·남윤인순·우원식·진성준·박홍근 의원.

새정치민주연합이 7일 '2·8 전당대회'에 진출할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컷오프)을 실시한다.

이날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전자투표 방식으로 치러지는 이번 예비경선은 1인1표로 진행되며 당대표는 예비후보 5명 중 3명을, 최고위원은 예비후보 9명 중 8명을 선출하게 된다.

대표 경선에는 박주선 박지원 이인영 문재인 조경태(이상 기호순) 후보 등 5명이 출마했다. 

또 최고위원 경선에는 전병헌 이목희 주승용 유승희 정청래 박우섭 노영관 문병호 오영식(이상 기호순) 후보 등 9명이 나섰다.

투표참관인은 후보별 1명을 두도록 했으나 개표참관인은 전자투표이기 때문에 두지 않기로 했다.

예비경선 투표는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과 신기남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의 인사말에 이어 각 후보자들의 연설을 청취한 뒤 시작된다.

당대표 후보자들의 경우, 문재인 후보와 박지원 후보의 컷오프 통과가 유력하다.

관건은 나머지 한 자리를 누가 차지하느냐다. 현재 상황에서는 박주선 후보와 이인영 후보가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조경태 후보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2위에 오른 만큼 막판 저력도 무시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최고위원 후보자들은 예비후보 9명 중 단 한명만 탈락한다.

일각에서는 이 가운데 전병헌 이목희 주승용 유승희 정청래 문병호 오영식 의원 등 7명은 현역 프리미엄 등으로 예비경선은 어렵지 않게 통과하지 않겠냐는 분석을 보이고 있다.

예비경선 결과는 개표 직후 당선인의 기호순으로 발표된다. 단, 각 후보자의 순위와 특표수는 공개되지 않는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