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원전 해킹 북한 소행설은 모략"
북한 "원전 해킹 북한 소행설은 모략"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12.2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원전 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 북한은 '모략' 이라며 연계설을 거듭 부인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모략꾼들을 징벌하는 것은 당연한 권리'라는 제목의 글에서 "괴뢰패당은 최근에 발생한 저들의 원자력발전소들에 대한 해킹 사건도 무작정 우리와 연결시키고 있다"며 이는 "터무니 없는 날조설"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정부가) 우리와 아무런 상관도 없는 사이버 공격까지 반공화국 모략에 악용하며 도발을 걸어오고 있다"며 "역적패당의 히스테리적인 망동은 북남관계가 왜 지금과 같은 파국에 처했는가 하는 것을 충분히 짐작케 한다"고 비난했다.

또한 "괴뢰들은 그 누가 인정조차 하지 않는 허황한 추리에 기초해 북 소행설을 집요하게 운운하고 있다"며 "주권국가에 감히 범죄 혐의를 씌우려면 증거부터 명백히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인 27일에도 민주조선 논평을 통해 "진상이 밝혀지지 않은 이 사건을 공화국과 연결시키려 발악하는 것은 천안함 침몰 사건과 같은 모략 소동"이라고 밝혔다.

특히 논평은 "인터넷에 공개된 원전 도면은 미국이 만든 것이라고 한다"면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면 미국의 검은 마수가 드러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신문은 이번 사건의 범인이 '아닌보살'이란 북한식 표현을 쓴 점에 대해 "천안호 침몰사건 당시 북에서 쓰는 '1번'이라는 글씨가 어뢰에 씌어져 있는 것이 북 어뢰공격을 입증해준다는 가소로운 논거와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