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朴대통령 "원전자료 유출로 안보 심각한 상황"
朴대통령 "원전자료 유출로 안보 심각한 상황"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4.12.2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후세력 반드시 밝히고 사이비테러 철저대비해야"
▲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 도면 등 자료유출 사건과 관련, "원전은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1급 보안시설"이라며 "국가안보차원에서 있어서는 안될 심각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올해 마지막 국무회의에서 "한수원 도면과 내부문건이 인터넷에 유출되고 유출자가 운영중단까지 요구하고 있어 국민의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검찰과 관련기관은 유출자와 유출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배후세력이 있는지도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미국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한 소니픽쳐스 해킹사건을 언급하면서 "사이버공간은 제5의 전장이라고 할 정도로 새로운 테러의 장이 되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사이버테러의 심각성을 재인식하는 계기로 삼아서 원전 뿐만 아니라 국가핵심시설 전반에 대한 사이버테러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