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문건 유출' 진실공방 양상
'靑 문건 유출' 진실공방 양상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12.1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7인 모임'이 문건 작성·유출 주도"
조응천 "이젠 나를 엮으려고 7인회를 만들어"
▲ '정윤회 문건'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조응천 전 청와대 비서관이 지난 6일 새벽 조사를 마친 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빠져 나오다 생각에 잠겨 있다.ⓒ연합뉴스

청와대와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이 한창 진행중인 검찰수사와는 별도로 '정윤회 국정개입' 동향 문건의 작성 및 유출 배후를 놓고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놓으며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1일 박근혜 대통령이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른바 '정윤회 문건'에 대해 "근거없는 일"이라고 규정하고 나선 뒤 내부 감찰을 벌인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청와대는 감찰결과 조 전 비서관이 주도한 '7인 모임'이 이 문건을 작성하고, 유출까지 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결과를 도출하고 이 결과를 검찰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조 전 비서관은 이날"이제 나를 엮으려니 7인회를 만들었나. 참 나쁜 분들"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정윤회 문건의 성격을 놓고 청와대와 조 전 비서관이 각각 "찌라시다", "신빙성이 6할 이상"이라며 엇갈린 주장을 펼친 데 이어 검찰수사가 막바지로 치닫으면서 진실공방 제2라운드가 벌어진 형국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최근 감찰 조사결과, 오모 청와대 행정관으로부터 `조 전 비서관이 문건의 작성, 유출을 주도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오 행정관에게 이러한 내용의 진술서에 확인서명을 할 것을 요구했지만, 오 행정관은 "조 전 비서관의 의리 때문에 서명은 못하겠다"라며 거부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청와대는 조 전 비서관이 중심이 된 7인 모임에서 문건 작성과 유출이 이뤄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모임 구성원은 조 전 비서관, 문건작성자인 박관천 경정, 청와대 오모 행정관과 최모 전 행정관, 전직 국정원 고위간부 고모씨, 박지만 EG회장 측근으로 알려진 전모씨, 언론사 간부인 김모씨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 행정관은 박근혜 정부 출범과 더불어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조 전 비서관과 함께 일하다 조 전 비서관이 물러난 지난 4월 즈음에 그만둔 뒤 지난 8월 홍보수석실로 복귀했고, 이번 파문이 터지자 고강도 내부 감찰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 행정관은 지난 4월 세계일보의 `청와대 행정관 비리의혹' 보도가 나왔을 때 청와대 내부에서 문건유출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자 청와대 문건이 촬영된 스마트폰 사진 100여장을 들고와 `유출이 심각하다. 회수해야 한다'는 보고를 상부에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서도 최근 감찰에서 문건사진의 출처를 오 행정관에게 물었고, 오 행정관은 조 전 비서관으로부터 받았다고 진술했다는 후문이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 행정관을 상대로) 어디서 사진을 받았는지 조사했는데 여기서 조 전 비서관의 이름이 나왔다"고 밝혔으나 오 행정관이 서명은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실제 오 행정관을 비롯해 조 전 비서관과 7인 모임 구성원으로 거론되는 사람들은 "7인 모임이라는 것은 없다. 청와대가 지어낸 이야기"라고 감찰 결과를 부정했다.

특히 조 전 비서관은 "이제 나를 엮으려니 7인회를 만들었나. 참 나쁜 분들"이라며 박 대통령을 향해 또한번 직격탄을 날렸다.

조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 지난 1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문건유출을 국기문란 행위로 규정하자 언론 등을 통해 "이번 사건의 본질은 문건 유출이 아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