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野 “비선실세 의혹, 수사 지켜보겠다”
野 “비선실세 의혹, 수사 지켜보겠다”
  • 박에스더 기자
  • 승인 2014.12.1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도 조절… 결정적 '한방' 없어 공세 부담

새정치민주연합이 11일 정윤회씨 등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에 비판하면서도 우선 검찰수사를 지켜보겠다며 속도조절론에 나섰다.

당초 해당 사건에 대해 연일 비난하며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선회한 것이다.

야당은 국정조사나 특별검사 도입까지 요구하기보다는 우선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서 국회 차원의 청문회 소집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대통령은 찌라시라고 단정하며 검찰 수사의 결론을 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수사가 어떻게 될지 뻔하다”라며 “이 문제는 검찰의 수사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야당은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문제의 청와대 비서진을 출석시키고, 검찰 수사의 결과를 보고나서 국조 또는 특검을 요구하겠다는 대책을 마련했다.

해당 사안이 관련 결정적인 정보가 없는 가운데 연일 공세가 계속된다면 이 또한 야당의 입장에서도 부담스러워 속도조절론에 나선 것이다.

현재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관련 자료를 모으고 있지만 구체적인 사실은 밝히지 못했다.

또한 전날 여야가 합의한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위사업 비리)' 국정조사, 공무원연금 등 쟁점 현안을 앞에 두고 비선실세 의혹까지 파해치기에는 곤란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야당이 협상테이블에 올리려고 했던 비선실세 의혹에 관련, 요구를 하지 못한 것도 그 이유다.

그러나 검찰이 '짜맞추기' 수사로 조기 결론을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강경대응 할 대비를 하고 있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고작 한 달치 통신기록으로 정윤회씨와 청와대 비서관들의 비밀회동이 없었다고 단정한다면 눈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결국 대통령 가이드라인대로 정씨와 문고리 3인방에게 면죄부를 주는 쪽으로 흘러가는 형국”이라고 비난했다.

[신아일보] 박에스더 기자 starpel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