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동계훈련 한달 앞당겨 최고수준으로 진행 중
北, 동계훈련 한달 앞당겨 최고수준으로 진행 중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12.10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초부터 고강도로 진행…포병부대 훈련도 2배 늘어
방사포 400여문 추가배치…동창리 미사일발사대 증축도 마무리단계

▲ ⓒ연합뉴스
북한군이 이례적으로 올해 동계훈련 기간을 1개월 앞당기고 훈련 규모도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최고 수준으로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10일 "11월 초부터 시작된 북한군의 동계훈련이 초기단계에서부터 이례적으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군의 국지도발 위협을 치밀하게 감시 추적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군은 11월 중순부터 AN-2기를 이용한 특수부대 공수강하 훈련을 계속하고 있으며 특히 훈련 빈도는 예년보다 20여배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10년간 최대 수준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지금까지 AN-2기 공수훈련에 참여한 특수부대원은 1만∼1만5천여명(연인원 기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길이 13m, 기폭 18.2m인 AN-2기는 완전무장한 특수부대원 10명가량을 태울 수 있다. 북한은 300여 대의 AN-2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항공기는 저고도 비행시 레이더 감시망에 잘 포착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군 당국은 유사시 북한이 AN-2기를 이용해 특수부대원들을 후방으로 기습 침투시킬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군 소식통은 "공수훈련에 참여한 부대는 특수부대"라면서 "특수부대의 전시임무 수행 숙달을 위한 훈련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중순 북한의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서해 온천 일대에서 공기부양정 20여대가 참가한 가운데 실시된 해군 특수전부대 합동상륙훈련에도 1천여명의 특수부대원이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서북도서 기습강점을 가정해 동해의 한 섬에서도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예년보다 2배가 넘는 규모의 포병부대가 야외에 전개해 사격훈련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지난 8월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북한군의 공수훈련 모습 ⓒ조선중앙통신
소식통은 "포병 실사격훈련도 대폭 증가했으며 전체 전방군단의 도하공격 훈련도 이례적으로 실시했다"면서 "여단급 기계화부대의 전방지역 돌파 시범식 훈련도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북한군은 전방 사단급 부대의 주력 방사포인 사거리 20㎞의 122㎜ 등 200여문의 방사포를 전방지역에 배치했으며 지난 여름훈련 때 실사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방지역에는 사거리가 60㎞가 넘는 240㎜ 및 240㎜ 개량형 방사포 등 200여문이 배치됐다. 전·후방 지역에 배치된 400여문의 방사포는 유사시 우리 수도권을 타격하는 데 동원된다.

소식통은 "정밀도가 향상된 GPS(인공위성위치확인) 내장 폭탄도 개발했으며 스텔스 기능을 갖춘 고속함정(VSV)도 건조했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의 최근 군사활동 양상과 관련, "김정은 집권 이후 '2013년 싸움준비 완성의 해', '2015년 통일대전 완성의 해'를 선포하고 훈련현장 지도 때 군부대를 불시에 비상소집시켜 훈련실적이 저조한 부대 지휘관을 보직 해임하고 부대를 해체하고 있다"면서 "이런 극단적인 조치를 통해 훈련 열풍을 조성하도록 독려한데 따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군 소식통은 "한미 공조 아래 연합정보자산으로 북한군 동향을 24시간 면밀히 감시하고 있으나 전쟁 임박과 관련한 징후는 없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나 김정은의 싸움 준비에 대한 자신감과 북한 인권 문제, 경제난, 남북관계 등이 북한의 의도대로 진전되지 않을 때 핵실험, 장거리미사일 발사, 접적지역에서의 총·포격 도발 등 오판에 의한 도발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 기지에서 진행 중인 발사대 증축 공사도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