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폭설로 채소값 최대 67% 급등
한파·폭설로 채소값 최대 67% 급등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12.0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위 약한 배추·무·시금치·대파·깻잎 등 피해 커

최근 한파·폭설로 채소값이 최대 67%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가락시장에 따르면 3일 기준 30가지 주요 채소 도매가격은 지난주 평균과 비교해 27~67% 올랐다.

품목별로는 시금치(4㎏ 상자·하품)가 65.9%(4048원→6716원) 뛰었고, 대파(1㎏ 단·상품)·적환무(100개·상품)·알배기 배추(8㎏ 상자·상품)·가지(8㎏ 상자·상품)도 각각 62.7%, 59.9%, 53%, 47.2% 상승했다.

이 밖에 홍피망(10㎏ 상자·중품)·양상추(8㎏ 상자·하품)·깻잎(100속·중품)·청상추(10㎏ 상자·특품)·청양고추(4㎏ 상자·하품)·알타리무(2㎏ 상자·중품)의 상승폭도 모두 30%를 넘었다.

현재 채소류 가격은 지난주뿐 아니라 작년 이맘때와 비교해도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예를 들어 조선 애호박(20개·상품)과 무(18㎏ 상자·상품)는 각각 2만1385원, 1만4637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점보다 60%나 비싸다.

올해 따뜻한 날씨 덕에 작황이 전반적으로 좋아 채소값은 지난달 말까지만해도 줄곧 약세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나, 불과 몇 일 사이 상황이 크게 바뀐 것이다. 특히 추위에 약한 시금치·대파·배추·깻잎 등 엽체류의 한랭 피해가 컸다.

이에 따라 급격한 채소 시세 변화로 커진 소비자 부담을 덜기 위한 유통업계의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롯데마트는 이날부터 10일까지 채소 20여종을 기존 가격보다 많게는 40%까지 싸게 내놓는다. 주요 할인 품목과 가격은 친환경 무(1개) 1100원, 섬 시금치(100g) 580원, 대파(1단) 1700원, 애호박(1개) 1280원 등이다.

조정욱 롯데마트 채소팀장은 "급작스런 폭설과 한파로 채소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한파 전에 미리 확보한 물량을 바탕으로 1주일 동안 저렴한 가격에 채소를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