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엔저로 일본관광 수요 '폭발'… 겨울철 온천특수 겹쳤다
엔저로 일본관광 수요 '폭발'… 겨울철 온천특수 겹쳤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4.11.0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사 최대 199% 증가… 소비세돌려받는 면세제도 효과
▲ (사진=연합뉴스)

[신아일보=김가애 기자] 엔화 약세가 이어지면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유출로 위축됐던 일본 여행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있다.

5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에서 예약한 후 10월 일본으로 떠난 우리나라 관광객은 작년동기에 비해 121.5% 늘어났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유출 악재로 위축됐던 수요가 엔화 약세 지속으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 정부가 쇼핑여행객을 유치하기 위해 10월부터 외국인 면세제도를 개정한 점도 한 요인이다.

1만엔 이상 구매시 소비세 8%를 돌려받을 수 있는 품목을 식료품·의약품·화장품 등으로 확대한 것이다.

오사카와 오키나와 여행객은 두 배 이상 뛰어올랐고, 도쿄를 비롯해 호쿠리쿠와 훗카이도 관광객도 크게 늘어났다.

하나투어의 전체 10월 해외여행수요 증가율이 18.0%인 점을 고려하면 일본여행이 괄목할 만한 수준으로 증가한 셈이다.

지난달 모두투어네트워크의 일본 송출객도 작년동기보다 120%나 성장했다.

10월 인터파크투어의 일본 관광 수요도 작년동기에 비해 199% 뛰어올랐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당분간 엔화가 계속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추운 겨울철에는 일본온천 여행수요가 몰리는 점을 고려하면 일본으로 출국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