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부산.경남'특별재난지역'선포 검토"
朴대통령"부산.경남'특별재난지역'선포 검토"
  • 온라인 편집부
  • 승인 2014.08.28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피해 현장 방문..."도시 방재 시스템 설계 필요"

▲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오후 폭우피해가 심한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좌천마을을 방문,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부산·경남지역이 큰 피해를 본 것과 관련, "피해조사가 끝나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부산의 폭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복구 현장을 둘러보는 자리에서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재난지역 선포를 해달라"는 오규석 기장군수의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박 대통령은 "너무 예상을 뛰어넘는 집중호우라서 피해가 이렇게 커졌는데 사실 세계적으로 기상이변이 계속되고 있다"며 "기존의 방재대책으로는 부족한 것이 많이 있을 것이다. 차제에 원인 분석도 다시 하고 문제점도 찾아서 새로운 도시 방재 시스템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저수지 붕괴로 침수 피해가 가중된 것과 관련, "전국의 노후 저수지를 꼭 한번 이번에 점검해 보강할 건 하고 재발 방지를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한 뒤 저지대 침수방지를 위한 배수시설 설치와 하수정비 강화 등도 주문했다.

또 "중요한 것은 피해복구이기 때문에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해 피해주민의 생활 안정이 빨리 되도록 힘써야 되겠다"며 "추석명절이 가까웠기 때문에 가능한 한 모두 집에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조속하게 지원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런 피해가 났을 때 군 장병의 도움이 굉장히 큰 힘이 된다"며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모든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서 (복구를) 하고 있고, 장병이 열심히 복구해서 노고에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부산시 기장읍 좌천마을, 북구 구포3동 경로당 붕괴지역, 화명2동 대천천 범람지역 등을 방문해 피해복구 상황을 점검했으며, 이재민들을 비롯해 피해복구에 나선 자원봉사자, 군·경·소방대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의 이날 수해 현장 방문은 새정치민주연합이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장외투쟁을 이어가는 가운데 경제와 민생 챙기기 행보를 통해 국정 운영의 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