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7·30재보선 D-2> 여야 수도권서 총력 유세전
<7·30재보선 D-2> 여야 수도권서 총력 유세전
  • 이용화 기자
  • 승인 2014.07.28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선거연대' 변수 싸고 치열한 공방
▲ 7·30 재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28일 평택시 안정리 5일장에서 주민들이 한 후보자의 선거 유세를 지켜보고 있다.

[신아일보=평택/이용화 기자] 여야는 7·30 재·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28일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막판 총력 유세전을 펼쳤다.

재·보선 사상 최고를 기록한 사전 투표율에서 보듯 서울 동작을과 수원 벨트에서 이뤄진 야권후보 단일화의 영향이 어느 정도 실존하는 것으로 분석되면서 사실상의 '야권 선거연대' 변수를 둘러싼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새누리당은 야권후보 단일화 이후 접전 양상을 보이는 경기 평택을과 서울 동작을에 화력을 집중해 야권연대 효과를 무력화하는 데 주력했고, 사실상 선거 연대에 나선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의당은 수도권 선거구 6곳 모두에 전력을 총투입하면서 반전을 시도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날 오전 경기 평택을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팽성 5일장과 평택 서부역에서 유의동 후보를 지원 유세했다.

오후에는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후보의 유세를 지원하고자 중앙대병원 앞과 인근 재래시장 등을 방문했다.

김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역을 발전시킬 지역 밀착형 민생 후보를 뽑을지, 아니면 야합과 구태로 얼룩진 정쟁꾼 후보를 뽑을지가 이번 선거의 핵심 포인트"라며 "진정 나라를 걱정하는 당이 누구인지 현명하게 결정해달라"고 당부했다.

새정치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경기도 김포시 개화역에서 김두관 후보를 지원했고, 오후에는 경기 평택을(정장선), 수원정(박광온), 수원병(손학규) 지역을 차례로 방문하는 강행군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