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 “고노담화 계승하겠다”
日, “고노담화 계승하겠다”
  • 주영준 기자
  • 승인 2014.03.0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고 싶다"

[신아일보=주영준 기자] 일본이 유엔에서 고노 담화를 계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6일(현지시간)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다카시 오카다 일본 제네바대표부 차석대사는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럽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인권이사회에서 “지난 1993년 고노 담화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피해자들에게 깊은 사죄를 했다. 그 이후 일본 정부는 견해를 바꾸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일본 정부는 고도 담화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적이 없다”며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도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는 고노 담화를 계속 계승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보상 문제에 대해선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과 양자간 조약과 협약 등으로 법적으로 해결됐다. 또 한국과는 지난 1965년 한일협정으로 완전히 그리고 마지막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일본 언론은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관방부장관이 6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고노담화의 작성 과정을 검증키로 한 문제를 설명하면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당시 상황을 파악해 어떻게 취급할지 검토하고 싶다'고 했다. 검토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의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2007년 제1차 아베 신조 내각은 각의(국무회의) 결정을 통해 '정부가 발견한 자료에 군과 관헌에 의한 군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는 없다'는 입장을 채택한 바 있다.

고노담화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에 따라 1993년 8월4일 고노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한 담화로, 군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