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학살당한 259명 기록 발견
일제 학살당한 259명 기록 발견
  • 하동/김종윤 기자
  • 승인 2014.02.2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문화원, 41명 서훈 신청·명단 공개

[신아일보=하동/김종윤 기자] 최근 독도 영유권과 위안부 할머니 등 일본의 망언이 잇따르는 가운데 하동지역 향토사학자가 일제에 의해 학살당한 항일투사 259명의 문건을 찾아 신원이 확인된 의병장 41명을 정부에 서훈 신청하고 명단을 공개했다.

이번에 문건을 찾아 서훈을 신청한 향토사학자는 정재상 하동문화원 향토사연구위원장(경남독립운동 연구소장)이 찾은 문건은 한말 을사늑약(1905년) 이후 1907∼1909년 국내에서 50 ~ 400여명의 의병대를 조직, 숱한 무장투쟁을 벌이다 일제의 남한 대 토벌작전’때 체포돼 총살당하거나 목이 잘리고 칼에 찔려 순국한 항일의병장 41명과 무명항일투사 218명의 활동 내용이 담겼다.

정 위원장은 “이번 자료는 일제가 작성한 ‘진중일지’(토지주택박물관 소장)와 ‘폭도에 관한 편책’(국가기록원), ‘조선 폭도토벌지’ 등에서 미 서훈 항일의병장 41명(경남 12명·경북 14명·전남 8명·전북 5명·강원 2명)과 무명항일투사 218명의 학살문건을 찾았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이 찾은 문건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하동출신 정승유(鄭勝有) 의병장의 체포·탈옥·총살과정과 일본군에 체포된 후 모진 고문 끝에 칼로 도륙당한 합천출신 신상호(申相鎬) 의병장, 의령의 문봉래(文奉來) 의병장, 강원도 삼척 육백산을 중심으로 대활약을 펼친 김수영(金壽榮) 의병장, 경북 경주의 권문선(權文善) 의병장이 확인됐다.

또 체포된 후 일본군 숙사에서 머리가 박살나 처참하게 순국한 전남 곡성의 손학곤(孫學坤) 의병장, 경남 함양에서 마을이장으로 활동하며 격문을 돌리다 체포돼 총살당한 김찬언(金贊彦) 의병장, 일본군에 체포된 후 칼에 찔려 잔혹하게 죽임을 당한 전북 장수의 박재근(朴在根) 의병장, 목이 잘려 순국한 진안출신 김진명(金辰明) 의병장이 포함됐다.

한말 한병(군인) 출신으로 의병대의 훈련교관을 지내다 체포돼 총살당한 하동출신 이덕길(李德吉) 의병장 등 일제에 의해 학살당한 41명의 의병장과 강원도 태백시 황지(黃池)에서 일본군의 칼에 찔려 한꺼번에 50명이 학살당한 문건이 이번에 처음 알려졌다.

정 위원장은 “이번 문건에 드러난 의병장의 학살은 도주를 기도함에 죽였다고 상부에 보고했다”며 “항일의병장을 죽이는 명분이 모두 도주라는 어처구니없고 말도 안 되는 표현을 쓰며 항일투사들의 학살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 문건은 의병장들의 뚜렷한 항일기록이 있는 만큼 독립유공자 서훈에 중요한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