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초·중등특수교육과 임용시험 ‘대박’
건양대, 초·중등특수교육과 임용시험 ‘대박’
  • 논산/지재국 기자
  • 승인 2014.02.2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공립학교 초·중등 특수교사 20명 최종합격

[신아일보=논산/지재국 기자] 건양대학교 초·중등특수교육과는 지난 5일 발표한 2014학년도 공립학교 초·중등 특수교사 임용시험에서 최종 20명이 합격하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합격자 20명 중 5명의 수석합격자와 1명의 차석합격자를 배출했다. 중등특수교육과는 지난 2010학년도 충남지역 수석합격자를 배출했고, 이번 2014학년도에는 광주시와 세종시에서 수석 합격자를 배출했다.

초등특수교육과는 2013학년도에 경상북도에서 수석합격자를 배출했고, 2014학년도에는 대전시에서 수석합격자와 차석합격자를 배출했고, 세종시, 전라북도에서 수석 합격자를 배출했다.

중등특수교육과 최종근 학과장은 "학과교수들의 열정적인 수업과 학사지도와 함께, 다양한 연구동아리 활동과 방과 후 교육 프로그램, 수업실연 경진대회, 그리고 9년째 계속하고 있는 장애-비장애 아동 통합캠프, 장애학생 방학교실과 같은 현장맞춤형 특성화 프로그램 등에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그러한 경험으로부터 배운 것들을 착실히 쌓아 특수교사로서의 ‘역량’을 키워 온 것이 그 비결"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